2013/07/31 22:19

민주당 장외투쟁 선언에 대한 소고 Business




저는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에서 될 수 있으면 정치 쪽 이야기는 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왜냐하면 백이면 백 사단이 나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오늘 민주당의 장외투쟁 선언을 보고 제가 예전에 썼던 글과 관련된 행동 경제학의 한 내용이 생각나서 간단히 쓰고자 합니다.

사실 행동 경제학은 기존 경제학 이론을 대체하기에는 여러가지 한계가 있고 일부 이론에는 문제점이 보이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행동 경제학 중 지금 설명드릴 프레임은 간단하면서도 꽤 유용한 시사점을 제법 제공해줍니다.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 간단한 Quiz 두 개만 풀어볼까요?


Quiz 1

당신은 지금 두 가지 대안 중 한개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대안1'은 지금 당장 확실하게 $80을 챙기는 것이고, '대안2'는 85%의 확률로 $100 그리고 15%의 확률로 $0을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대안 1과2 중 어떤 것을 선택하시겠습니까?




이 질문에 대하여 대부분의 사람들은 확실하게 $80을 얻을 수 있는 대안1을 선택했다고 합니다. 여러분의 선택과 일치하시나요? 여기서 뜻 밖인 점은 기대 효용은 오히려 대안2가 높다는 점입니다(기대값 $85 = $100 X 85% + $0 X 15%). 즉, 경제학에서 가정하는 합리적 행위자의 가정과는 달리 우리 인간들은 기대 효용이 높은 쪽보다 확실한 이득을 더 선호한다는 것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Quiz 2

아까와 마찬가지로 당신은 두 가지 대안 중 한개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대안1'은 확실한 $60의 손실이 발생하는 것이고, '대안2'는 85%의 확률로 $100의 손실 그리고 15%의 확률로 $0의 손실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대안 1과2 중 어떤 것을 선택하시겠습니까?



이 질문에 대하여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번에는 대안2을 선택했다고 합니다. 여러분의 선택과 일치하시나요? 대안2의 기대손실은 -$85(-$100 X 85% + $0 X 15%)로서 대안1의 확실한 손실 -$60보다 더 크지만 사람들은 대안2를 선택했습니다. 즉, 경제학에서 가정하는 합리적 행위자의 가정과는 달리 우리 인간들은 손실에 직면할 경우 그것을 만회하기 위해서 더 큰 손실을 볼 수 있는 위험도 감수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행동 경제학에서는 이런 합리적 행위자의 가정과 벗어난 인간의 선택을 framing effect 또는 reference-dependent choice 라고 합니다. 즉, 자신의 기대 효용을 극대화(maximization)할 수 있는 선택을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처한 상황에 따라 이득의 영역(아래 그래프 1사분면)이면 인간은 확실한 이득을 지키기 위하여 위험 회피적(risk-averse) 성향을 보이며 손실의 영역(아래 그래프 3사분면) 에 있으면 이를 만회하기 위하여 위험 선호적(risk-taking)인 성향을 보이는 것입니다.





머 복잡한 정치 현실을 이런 단순한 프레임으로 설명하는게 물론 무모한 것이기는 하지만 제 생각에 민주당은 현재 자신이 처한 현실을 손실의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박근혜 정부의 '경제 민주화'로 선점당한 정책, 과거 노무현 전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 논쟁으로 촉발된 당내 갈등 등등 으로 정상적인 수단으로는 상황이 나아져도 정국 주도권은 계속 상실된 손실의 영역(Loss Domain)에 머무를 뿐이라고 주관적으로 인지하고 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경우 민주당은 확실한 손실 - 현상유지 등 - 을 선택하기 보다는 비록 기대 손실은 더 커도 희박한 확률로 상황의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위험 선호적 성향을 반영하는 의사결정을 하기 쉬우며 이것이 오늘의 '장외 투쟁' 같은 극단적인 결과를 낳았을 수도 있었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런 희박한 확률에 희망을 건 도박이 성공할 확률은 매우 낮다는 것입니다. 기대값이 낮다는게 괜히 낮은게 아니지 않겠습니까?

저는 사실 보수적인 정치성향을 가지고 있기는 하지만 민주당도 이런 소모적인 장외 투쟁 보다는, 과거의 유산 중 털어낼 것은 털어내고 내부 혁신을 통해 국민을 위한 '정책'을 바탕으로 합리적으로 경쟁하는 제1야당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덧글

  • 2013/07/31 22:30 # 삭제 답글

    80불 85불의 기대값 같이 객관적인 수치가 나오는 예시와 달리
    지금 이미 파행 중인 국조나 원내의사진행을 한다고 민주당이 5불 더 많은 이득(또는 5불 더 적은 손해)이 객관적으로 보장된다고 볼 수 있습니까?
    확실한 적은 손실 대신 불확실한 큰 손실 도박을 한다고 가정하려면 원내투쟁이 확실한 적은 손실이란 수치분석이 나와야하는데 경제학적 분석으로 정치적 이득을 따지긴 어렵다고 봅니다.
  • 2013/07/31 22:33 # 삭제

    또 정치적 견해에 대한 논쟁은 하고 싶지 않다고 말씀하셨지만 첨예한 정치적 이슈를 꺼내셨으니 안 물을 수가 없지요.

    도대체 여당과 청와대가 국정원과 경찰의 편에 서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국정원 국조와 진상파악이 소모적인 정쟁입니까?
    원세훈과 김용판같은 범죄 용의자의 출석을 보장하는 조치도 반대하면서 원내에서 하자는 억지, 그리고 이를 타개하려는 시도를 소모적이라 보는 건 딱히 객관적이지도 경제학적이지도 않습니다만.
    정치적 가치판단에 행동경제학 틀 이상하게 쓰지 맙시다.
    올바른 사용도 아니고 설득력도 떨어집니다.
  • Orca 2013/07/31 22:34 #

    오 좋은지적 감사합니다. 그건 확실히 수치화 하기는 힘들겠죠.

    그러나 일반적으로 수행되는 원내 정치활동 보다 극단적인 장외 투쟁으로 인해 수반될 수 있는 위험(실패할 경우)가 더 클수 있다는 점도 크게 상식과는 반하지 않아 보입니다.

    뭐 이번 프레임은 그냥 이렇게 생각해 볼 수도 있다 정도로만 생각하시는게 좋으실 듯 합니다...ㅎㅎㅎ
  • Orca 2013/07/31 22:39 #

    네 두 번째 말하신 내용에 대해서는 서로 생각이 틀린 부분이 있을테니 그만 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서로 논쟁해도 감정만 상하고 결론은 안나는게 100% 이니까요^^

    단지 말씀하신 내용에 대해서는 적법한 절차로 진상을 규명하려는 노력을 제도권 안에서 계속하는게 더 좋지 않을까하는게 제 생각입니다.
  • 2013/07/31 23:1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7/31 23:2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Ya펭귄 2013/07/31 23:31 # 답글

    뭐 애초에 장외투쟁이라는 방법도 이미 상당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보니 통제 가능한 범위에서 운신할 수 있을것이라는 가정을 하고 들어갔을 수도 있죠.
  • Orca 2013/07/31 23:36 #

    사실 그런 설명도 가능합니다...ㅋ
  • 스피노자의 정신 2013/08/01 10:11 # 답글

    2번째 퀴즈의 경우 대다수가 60달러 손해볼거 같은데....
  • Orca 2013/08/01 13:03 #

    아 머 그렇게 생각하실수도 있습니다.

    사실 행동 경제학에서 더 정확히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는 인간이 이득과 손실을 받아들이는 것이 틀리다는건데 이건 나중에 이야기할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ㅎ
  • 2013/08/01 11:04 # 삭제 답글

    정말 예리한 분석입니다. 바둑 용어로는 이미 망한 판 한번 흔들어보자-가 되겠지요

    사실 노무현 정부시절 국정원이 정부 홍보에 동원된 사실이 최근 드러났습니다. 괜히 엎은 게 아니지요 ㅋ
  • Orca 2013/08/01 13:04 #

    머 제대로된 분석은 아니고요.

    그냥 이런 프레임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정도로만 받아들여 주세요^^
  • 일화 2013/08/02 16:57 # 답글

    그래서 주식투자 관련 서적에서는 인간의 본성에 반하는 손절매(확실한 손실을 감수하는 것)를 매우 강조합니다.
    이게 안되는 사람은 빨리 주식시장을 떠나서 채권투자나 하라는 식이죠.
    대체로 망해가는 정치인들도 비슷한 경향을 보이는 경우가 많은데, 민주당이 어떤 상황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단은 걱정스럽네요.
  • Orca 2013/08/04 22:22 #

    머 슬슬 원내 복귀를 위한 수순을 밝고 있는 것 같기는 하네요.

    하지만 민주당은 내부 계파간의 갈등 및 지분 정리는 언젠가 한 번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기는 하네요.
  • 검은하늘 2013/08/03 19:41 # 답글

    음... 그렇다면 모든 결정을 경제적으로 계산해서 한다면 어찌 될가요?
  • Orca 2013/08/06 17:14 #

    사실 그런건 불가능하죠...ㅎㅎㅎ

    경제학 모델에서 제시하는걸 현실을 반영하는 정확한 수치라고 볼 수는 없으니까요.
    말 그대로 모델에서 보여주는건 현실에 대한 하나의 '은유' 정도로 생각하시는게 더 낫습니다...^^
  • 둘리 2013/08/21 16:56 # 삭제 답글

    행동 경제학적인 연구 결과들은 사실 합리적 이성적 인간이라면 그렇게 선택하지 않는 경우가 100% 여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고 심지어 50%을 점유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런 연구 결과들이 발표 되지요..
    이성적 합리적 선택을 하는 경우가 실제로 있고 많이 있는 사회도 있고 적게 있는 사회도 있겠죠.
  • Orca 2013/08/25 17:38 #

    머 경제학의 기초 가정을 다시 한번 점검해 본다는 측면도 있으니까요...ㅎ

    이에 대해서는 좀 다른 측면의 이야기도 있는데 나중에 소개할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시계